제 852호
 
[우리는 가족 설계사...
[광고로 비교해 본 ...
[광고로 비교해 본 ...
[광고로 비교해 본 ...
종합뉴스 > 손해보험
달린 만큼만 보험료 내는 자동차보험시대 개막

캐롯손해보험 ‘퍼마일 자동차보험’ 출시
1만5천㎞ 이하면 다이렉트보다 30% 저렴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디지털 손해보험사 캐롯손해보험이 휴대폰 통신료처럼 매월 주행거리만큼 보험료를 정산하는 신개념 자동차보험 시대를 열었다.

캐롯손보는 지난 11일 신개념 자동차보험 ‘퍼마일 자동차보험’을 출시하고 자동차보험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퍼마일(Per-Mile)은 주행거리만큼만 보험료를 계산한다는 의미다.

캐롯손보 ‘퍼마일 자동차보험’은 소정의 가입보험료만 내면 이후 매월 주행거리에 따라 산출되는 보험료를 나눠 내게 된다. 촐퇴근은 대중교통으로 하고 주말에만 운전하는 직장인, 자녀 등교나 근처 쇼핑 등에만 차량을 활용하는 주부, 평소에는 잘 운행하지 않는 세컨드카 보유자 등에게 적합한 자동차보험이다. 캐롯손보는 연 1만5000km 이하 운전자들의 경우 퍼마일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면 기존 다이렉트 자동차보험과 비교해도 보험료가 8%에서 최대 30%까지 적게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주행거리는 운행 데이터 측정장치인 ‘캐롯 플러그’를 자동차의 시거잭에 꽂으면 실시간으로 측정되고, 이에 따른 보험료가 자동으로 산출한다. 캐롯 플러그는 SKT가 개발 공급하며, SKT의 IoT 전용망과 연계돼 있어 캐롯손보가 작동 여부를 감지할 수 있다.

운전자는 ‘캐롯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주행거리와 보험료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응급상황 발생 때 SOS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고객센터에서 전화가 걸려오는 ‘E(Emergency)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캐롯손보는 고객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계약 때 연간 보험료를 일시 내고 1년 뒤 실제 운행한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정산하는 퍼마일 자동차보험 연납형도 함께 운영한다.

정영호 캐롯손보 대표는 “‘퍼마일 자동차보험’은 획일화된 자동차보험시장에 합리적 소비자를 위한 새로운 선택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주행거리 외에도 자체 기술력으로 고객의 운전 패턴 및 안전운전 습관까지 파악해 안전운전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2-17 01:18:48 입력.




미래에셋생명, ‘보험료 정산받는 첫...
한화생명, 신계약 보완 서류 스마트폰...
교보생명, 복지부와 대국민 캠페인…...
전재수 의원, ‘실손보험 청구 간...
코로나 감염병 보장보험 출시 끝...
KDB 우선협상 대상자 JC파트너스
보험사, 소방관 군인 택배원 등 ...
중국 보험업계, ‘배달 오토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