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34호
 
[한국보험학회·리스...
[한국보험학회·리스...
[한국보험학회·리스...
[베트남 보험시장]“...
종합뉴스 > 보험정책
한 번의 캠페인으로 숨은 금융자산 1조4000억원 주인 찾았다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지난해 연말 6주간 실시한 금융권 공동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에서 162만명이 약 1조4000억원의 잠자는 돈을 찾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10일 2019년 11월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6주간 진행된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에서 이같은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6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4년간 찾아간 휴먼금융자산 규모(2조3000억원)의 약 60%에 이르는 수준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뒀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그간 ‘휴면금융재산’에 한정해 실시하던 대상을 ‘장기미거래금융재산’까지 확대했다. 휴면금융재산은 관련 법규상 소멸시효가 완성된 재산을 의미하고, 장기미거래금융재산은 법규상 정의는 없으나 통상 3년 이상 장기간 거래하지 않은 재산을 의미한다.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247억원으로 가장 많았는데 중도보험금(사고분할보험금·배당금·생존연금 포함), 만기보험금 등의 장기미거래 보험금이 대부분(8781억원)을 차지했다.

이어 예·적금(3013억원), 휴면성 증권(1054억원), 미수령주식(574억원), 실기주과실(55억원), 신탁(10억원) 등의 순이었다. 예‧적금은 상호금융(2594억원), 은행(368억원), 저축은행(51억원)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고령층의 비중이 46.1%로 가장 높고 이어 50대 31.5%, 40대 13.9%, 30대 이하 8.6% 순이었다. 고령층이 방송, 신문을 통해 캠페인을 인지하거나 금융사의 개별 안내를 통해 찾아간 것이라고 금감원은 분석했다.

올 상반기 캠페인에서는 ‘휴면금융재산’과 ‘장기미거래금융재산’뿐 아니라 ‘카드포인트’도 추가할 계획이다. 지난해 6월말 기준 고객이 사용하지 않고 남은 카드포인트는 약 2조3000억원에 이른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령층이 숨은 금융자산을 더 많이 찾아가 갈 수 있게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본인 명의의 전 금융권 계좌뿐 아니라 금융사가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 휴면금융재산까지 한 번에 조회 가능한 서비스 확대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2-10 17:10:24 입력. 최종수정 2020-02-10 17:23:10




‘우한폐렴’ 확산에 항공권 환불 러...
종신·간편가입 암보험이 판매시장 주...
A+에셋 ‘WM 파트너스’ 초고능률 설...
달린 만큼만 보험료 내는 자동차...
“지금은 보험설계사 ‘대량도입...
코로나19 확산에 ‘기업휴지보험...
‘혁신의 물꼬트는 메기’ VS ‘...
중국생명의 연말연시 따뜻한 나...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