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25호
 
[한국보험신문 선정...
[한국보험신문 선정...
[한국보험신문 선정...
[한국보험신문 선정...
종합뉴스 > 보험정책
보험사, 보험영업 손실 확대 3분기까지 순이익 크게 줄어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올해 3분기까지 국내 보험사들의 당기순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생보사들은 저축성보험의 지급보험금이 늘었고, 손보사들은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손실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2019년 3분기까지 손보사들의 당기순이익이 2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4.6%나 줄었다고 2일 밝혔다.

손보사의 보험영업 손실은 3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8000억원보다 1조9000억원(106.2%)이나 늘었다.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치솟아 손실이 늘어난 탓이다.

장기보험 손실은 3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조1000억원(48.1%) 증가했다. 판매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은 전년보다 11.6% 늘어난 9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보험은 8000억원의 손실을 냈다. 정비요금 인상과 취업가능연한 상향 등 보험금 원가상승으로 손실 규모가 6000억원(303.1%) 늘었다.

그럼에도 손보사의 투자이익은 6조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9000억원(14.5%) 증가했다. 이는 고금리 채권 등의 처분이익이 전년 7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71.5%) 증가했기 때문이다.

손보사 원수보험료도 66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조3000억원(5.2%) 증가했다. 장기보험 판매 경쟁 확대 등에 따른 결과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금과 같은 단기적 외형경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경영 전반의 내실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며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상품개발, 영업경쟁 등의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티터링을 더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9월까지 생보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57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조384억원 대비 24.3%(9811억원) 감소했다.

생보사들은 투자영업에서 18조6678억원의 이익을 냈으나 보험영업에서 18조457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보험영업 손실은 지난해 같은 기간 16조8702억원에 비해 1조1755억원(7%)으로 증가했다. 이는 저축성보험 만기 도래에 따른 지급보험금이 4조원 가량 늘어난 탓이다.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78조179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852억원(4.0%) 늘었다. 보장성 보험료는 전년보다 1조2659억원 증가한 32조2808억원이었다.

저축성보험의 경우 초회보험료는 12.5%(4167억원) 증가했으나 만기 도래 등 소멸계약이 증가하면서 계속보험료가 7.4%(1조6419억원) 줄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2-02 16:40:14 입력. 최종수정 2019-12-02 17:15:27




삼성생명, 밀레니얼 세대 소통을 위한...
생명보험재단, ‘다 들어줄 개’ 캠페...
현대해상, 구세군에 불우이웃 성금 2...
“소비자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을...
보험가입자에게 건강관리기기 지...
내년 실손보험료 조정 언제쯤?
금융지주가 보험사 M&A시장 ‘큰...
호주머니처럼 따뜻한 연말됐으...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