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13호
 
[2019 대학생 아이디...
[2019 대학생 아이디...
[2019 대학생 아이디...
[2019 대학생 아이디...
종합뉴스 > 보험정책
보험사 주택담보 대출 줄고 보험약관 대출 늘어

2분기 대출채권 227조원…1분기 대비 1.2% 증가
금감원 “보험사 연체율과 부실채권비율 안정적”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올들어 국내 보험사의 2분기까지 대출채권 잔액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업 대출과 보험약관 대출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의 6월말 기준 대출채권 잔액은 227조3000억원으로 1분기 말(224조7000억원)보다 2조6000억원(1.2%) 늘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215조3000억원에 비해선 12조원(5.5%) 증가한 것이다.

기업대출 잔액은 지난해 1분기 96조3000억원에서 105조7000억원으로 9.8%나 증가했다. 특히 대기업의 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보다 10.8%나 늘어난 3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기업도 대출 잔액이 66조4000억원으로 9.2% 증가했다.

가계대출 잔액은 121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6000억원(2.1%) 늘었다. 보험계약 대출 잔액은 지난해보다 3조3000억원(5.3%) 늘어난 6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5조9000억원 전년 대비 7000억원(1.5%) 감소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 정책으로 주택거래가 줄어들고 저금리의 은행권으로의 갈아타기 영향으로 주택담보 대출 잔액이 2분기 연속 줄었다”며 “하지만 보험사의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보험계약 대출은 가계대출 중 유일하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올초 가계대출 억제를 위해 2금융권에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적용한 데 이어 지난 6월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도 도입했다. 이에따라 소득 증명이 없는 담보대출은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 보험사의 대출채권 연체율은 0.28%에서 0.29%로 0.01%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54%에서 0.63%로 0.09%포인트 떨어졌고, 기업대출 연체율은 0.12%에서 0.11%로 0.01%포인트 낮아졌다.

보험사의 부실채권비율은 0.27%로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가계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19%에서 0.21%로 0.02%포인트 상승했으나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38%에서 0.35%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올해 6월말 보험사의 대출은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모두 연체율과 부실채권비율 등이 전반적으로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그러나 최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건전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9-10 00:53:49 입력.




NH농협생명, 영농철 부족한 농촌 일손...
신한생명, 인터넷보험 가입고객 대상...
삼성생명, 고객과 함께하는 모습 담아...
“실손 손해율 방치하면 30년후엔...
“개인 의료이용 연계된 보험료 ...
보험사 주택담보 대출 줄고 보험...
[2019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밀...
정성과 공경의 마음이 듬뿍 담...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