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94호
 
[보험계리사]몸값 치...
[보험계리사]올해 보...
[보험계리사]美서도...
[골프와 보험]막오른...
종합뉴스 > 생명보험
신창재 회장 “FI 중재신청 예고 유감…협상 계속하자”
[한국보험신문=최은수 기자]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교보생명 재무적투자자(FI)들의 중재신청 예고에 유감의 뜻을 전하며 협상을 계속해 나가자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지금까지의 상황대응 부분에 대해서는 대주주인 FI들도 충분히 알고 있었던 만큼 중재신청 재고의 여지는 충분하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신 회장은 지난 17일 개인 법률대리인을 통해 “주주간협약이 일방적이고 복잡해 모순되고 주체를 혼동한 하자 등 억울한 점도 없지 않지만, 나름 고민하고 고민한 끝에 60년 민족기업 교보를 지키고 제2 창사인 IPO의 성공을 위한 고육책으로서 최선을 다해 자산담보부채권(ABS_발행 등 새 협상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신창재 회장은 “최대주주인 동시에 교보생명의 CEO로서 500만명의 가입자가 있고 4000명의 임직원과 그 가족이 있으며 1만6000명의 컨설턴트가 함께 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어 “지난 60년 민족기업 교보의 역사와 전통, 그리고 정부, 사회, 투자자,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와의 공동발전을 위해 창출해 온 사회적 가치가 진의를 모르고 체결한 계약서 한 장으로 폄하되거나 훼손된다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IPO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은 최대주주이자 CEO로서 당면한 자본확충 이슈가 회사의 운명을 가를 수 있을 만큼 큰 위기라는 인식 속에 교보의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상황대응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법률대리인 측은 “이번 입장에는 중재신청을 했어도 언제든 철회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중재신청이 철회되지 않더라도 별도 협상의 문은 열려 있고 파국을 막기 위한 협상은 마땅히 계속돼야 한다는 점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최은수 cuscause@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3-18 10:58:25 입력. 최종수정 2019-03-18 11:15:23




제12회 아시아 보험포럼 열려…디지털...
오렌지라이프, 애자일 조직 도입 1년...
삼성화재, 2019 고객만족대상&AMC 시...
제12회 아시아 보험포럼 열려…디...
‘실손보험금 청구 간소화’에 보...
보험업계도 “강원도 산불 피해 ...
“사무장 병원 뿌리째 뽑아야 의...
핑안보험 설계사들 “남이섬 너...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