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40호
 
[코로나19 함께 이겨...
[코로나19 함께 이겨...
[코로나19 함께 이겨...
[코로나19 함께 이겨...
오피니언 > 칼럼
[시론]도전과 응전

“둘이 경쟁하는데 어쩌다 우리가 2등이 된 거지? 글렌이 정답을 말했어! 저들은 우리보다 일을 더 해! 목적 달성을 위해서 두 가지가 필요해! 하나, 늦게까지 야근해. 현실이 이러니까! 둘, 초과수당은 기대하지 마! 쟤네들 따라잡아서 이길 때까지는 그리고 집에 있는 아내에게 전화해서 각자 일정들 잡아!”

“전 제 피부색을 바꿀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최초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바로 판사님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입니다. 존경하는 판사님 오늘 들어온 모든 판례 중에서 어떤 것이 100년 후에도 중요하게 여겨질 판례가 될까요? 어떤 것이 판사님을 ‘최초‘로 만들까요?”

- 영화 ‘히든 피겨스’의 명대사 中 -

불확실한 시대 무엇을 해야 하는가

3월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의 기세가 꺾이질 않고 있으니 사방에서 걱정하는 소리가 일상화됐다. 주변에서 영업을 하는 지점장과 설계사도 한숨과 걱정이 끊이질 않는다. 필자도 예정된 강의가 모두 취소됐고 신규 요청도 아직까지 전무한 상태다. 익숙하지 않은 백수(?)생활 2주차에 접어들면서 현명하게 시간을 소비하고자 몇 가지 계획을 세웠다. 그 계획은 가능하면 필자의 사무실에서 혼자서 할 수 있는 일들이다. 자주 통화 못한 지인에게 전화하기, 미완성된 강의안 마무리하기, 구매만 해 놓고 읽지 못한 책 읽기, 새로운 소재를 찾아서 콘텐츠 만들기, 그리고 하루에 한 편 영화 감상하기다.

오늘 본 영화는 서두에 언급한 ‘히든 피겨스’다. 마고 리 셰털리의 동명 논픽션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됐으며 국내에서 2016년 개봉을 했다. 당시 관람객 평점 9.36점을 받은 수작이지만 총 관객은 45만명으로 다소 아쉬웠다. 이렇게 숨은 명작을 보고 나면 감동도 받지만 현재의 영업환경을 극복하는 힌트도 준다.

영화의 배경은 1960년대 초 미국과 소련 간 우주개발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던 NASA이며, 그곳에서 임시직으로 근무하는 3명의 흑인여자 계산원이 온갖 차별과 불편한 환경을 극복하고 위대한 업적을 남긴다는 것이다. 필자가 감동 받은 것 중 하나가 도로시 본(Dorothy Vaughn)의 선견지명과 응전이었다.

견디고 변화하자

3명의 주인공 중 리더 격인 도로시는 함께 일하는 다수의 임시직 계산원이 안정적인 삶을 갖기 위해선 정규직이 답이라 생각한다. 그런 와중에 IBM에서 들여온 컴퓨터를 보게 되며 그 기계가 제대로 작동되면 본인을 포함한 다수의 계산원을 실직자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예감한다. 하지만 당시엔 NASA도 처음 들여온 기계라 제대로 작동시킬 줄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고 총책임자도 컴퓨터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자 실망한다. 도로시는 선제적 대응을 위해 컴퓨터 작동법을 독학한다. 생소한 프래그래밍 언어인 포트란을 익히기 위해 용기를 내서 백인전용 도서관에 들어가 수모를 겪으며 책을 훔쳐(?)오고 마침내 작동법을 마스터 한 후 함께 일하는 계산원들에게 생존을 위해 배울 것을 권하고 가르쳐 준다.

“우린 준비됐으니 맡겨만 주세요!”

도로시의 실력을 알게 된 관리자는 도로시를 컴퓨터 관리 주임으로 승격시켰고 함께 일했던 계산원 모두 프로그래머로 일하도록 했다. 도로시는 위기를 예측했고 도전당했으나 응전에 성공한 것이다.

“I changed what I could, and what I couldn’t, I endured.”(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변화를 시켰고, 내가 할 수 없는 것은 견뎠습니다.)

- 도로시 본 -

도로시는 리더가 어떻게 상황을 예측하고 대응해야 하는지 좋은 사례를 만들어 줬다. 현재의 코로나19가 모두에게 닥친 위기인 것은 맞다. 하지만 리더든 구성원이든 사태가 진정되기 전에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이 사태가 진정되면 어떤 사람은 보다 나은 경쟁력을 갖고 시장을 지배할 것이다. (영화 속 주인공이자 실존인물인 케서린 존슨은 2020년 2월 24일 101세의 나이로 우주의 별이 됐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민병성
(주)KCA 대표

민병성 (주)KCA 대표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3-08 22:52:15 입력.




KB손보, 소방공무원 응원하는 ‘불끈...
금감원, 임원급여 30% 반납하기로…4...
교보생명, 美회계감독위에 딜로이트 ...
무직 상태에서 다수 보험가입… ...
신창재 회장 “코로나가 바꿀 세...
실손청구 간소화·해외투자한도 ...
코로나19로 재택근무 확산… “사...
다시 일상으로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