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52호
 
[우리는 가족 설계사...
[광고로 비교해 본 ...
[광고로 비교해 본 ...
[광고로 비교해 본 ...
오피니언 > 칼럼
[시론]가두리 기법

[한국보험신문]국민 전체로 볼 때 삶의 수준이 중간에 있는 사람들을 일반적으로 ‘중산층’이라고 한다. 세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소득이 중위소득(전체 가구를 소득 순으로 나열했을 때 가운데 소득)의 50~150%인 가구를 중산층으로 분류한다. 50% 미만은 빈곤층, 150% 이상은 상류층이라고 한다.

그러면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우리나라의 중산층 기준은 어떻게 될까? 몇 년 전 대한민국 직장인 대상의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①부채 없이 아파트 30평 이상 소유 ②월 급여 500만원 이상 ③2000CC급 이상 중형차 소유 ④예금 잔고 1억원 이상 ⑤해외여행 1년에 한 차례 이상 등의 조건이었다. 물론 시간이 흘러 지금은 이 기준에서 조금 더 상향 되었겠지만 크게 벗어 나지는 않는 것 같다.

프랑스 19대 대통령 조르주 퐁피두가 ‘국민 삶의 질’에서 정의한 프랑스 중산층의 기준은 ①외국어를 하나 유창하게 할 수 있을 것 ②다룰 줄 아는 악기가 있을 것 ③직접 즐기는 스포츠가 있을 것 ④근사하게 대접할 수 있는 요리 실력이 있을 것 ⑤’공분’에 의연히 참여할 것 ⑥약자를 도우며 봉사활동을 꾸준히 할 것 등이라 한다.

약 10여 년 전 필자는 위의 중산층 기준에 대한 책을 읽고 우리나라의 중산층 기준에 도달하기 위해서도 노력했지만 그것보다는 프랑스의 중산층 기준이 합리적인 것 같아 그 기준을 항상 머리 속에 담고 실천하려고 노력해 왔다. 프랑스 기준 6가지 중 3번~6번은 어느 정도 충족을 하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문제는 1번과 2번에 해당하는 외국어와 악기가 문제였다.

먼저 외국어의 문제다. 10여 년을 열심히 공부한 영어는 정말 어렵다. 대학에서의 전공도 영어이고 노력도 많이 했으나 평소 사용하지 않는 영어가 저절로 될 리가 없다. 책꽂이에 꽂혀 있는 수 많은 회화 서적은 무용지물이다.
다음으로 악기도 문제다. 색소폰 소리가 멋지게 들려 거금을 들여 색소폰도 구입했고, 통기타도 몇 개나 구입했지만 제대로 하는 것이 없다. 시간은 흐르고 중산층 기준이 요원 했는데 약 5년 전 심리학 관련 강연을 듣다가 뇌리에 꽂히는 방법을 찾아냈다. 바로 ‘가두리 기법’이었다.

‘가두리 기법(Enclosure Technique)’은 상황의 힘을 이용해 어쩔 수 없이 결심을 실천 할 수 밖에 없도록 자신을 속박하는 방법이다. 우리는 살아 가면서 많은 유혹에 빠질 수 밖에 없다. 그 유혹이 반복되면서 본인의 의지와 다른 생활을 하게 되고 그 결과 목표한 수준을 달성 하지 못하는 결과가 되고 만다.

소설 ‘레 미제라블’의 저자 빅토르 위고가 오랫동안 글을 쓰지 못하자 하인에게 속옷까지 몽땅 벗어 주며 해가 질 때까지 절대로 옷을 갖다 주지 말라고 했던 일화가 바로 ‘가두리 기법’이다.

외국어를 배우고 싶으면 외국어 학원에 바로 뛰어가 등록을 하면 되고, 멋진 몸매를 만들고 싶으면 피트니스 센터에 등록을 하면 되며, 색소폰을 멋지게 불고 싶으면 색소폰 동호회에 가입하면 일 단계는 성공이다. 혼자 집에서 편하게 성취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리고 이러한 ‘가두리 기법’을 활용하고 있을 때 중요한 또 한 가지는 본인이 이 ‘가두리 기법’을 쓰고 있다는 의식을 하는 것이다.

필자는 최근 5년간 위의 ‘가두리 기법’을 활용해 큰 효과를 보고 있다. 중국어와 일본어가 그렇고 골프도 그렇다. 해외 여행이 액티브 해지고, 골프장도 즐겁다.

그런데 악기는 아직 실천을 못 했다. 그래서 올해 새해가 시작되자 마자 하모니카 학원에 등록했다. 올 연말에는 하모니카로 이미자의 ‘동백 아가씨’를 멋들어지게 연주하는 것이 목표다. 이 글을 쓰는 것도 하나의 ‘가두리 기법’에 해당된다. 그러면 필자는 프랑스 기준의 중산층에 해당되겠다.

보험영업 관리자들의 최대 관심은 뭐니 뭐니 해도 ‘리크루팅’이다. 시원하게 잘 해결되지 않는 난제인 리크루팅에도 ‘가두리 기법’을 활용해 하루하루의 진척사항을 반드시 해결하고 넘어 가겠다는 ‘자기만의 상황’을 만들고 실천하면 올 연말에는 좀 더 따뜻해 지지 않을까?


김덕출
DB손해보험 경영고문·경영학 박사

김덕출 DB손해보험 경영고문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2-09 22:36:23 입력.




미래에셋생명, ‘보험료 정산받는 첫...
한화생명, 신계약 보완 서류 스마트폰...
교보생명, 복지부와 대국민 캠페인…...
전재수 의원, ‘실손보험 청구 간...
코로나 감염병 보장보험 출시 끝...
KDB 우선협상 대상자 JC파트너스
보험사, 소방관 군인 택배원 등 ...
중국 보험업계, ‘배달 오토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