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90호
 
[보험과 스포츠]보험...
[보험과 스포츠]스포...
[보험과 스포츠]흥국...
[보험사 스포츠마케...
오피니언 > 칼럼
[시론]보험을 알아야 할 3가지 이유
살아가는 동안 갖가지 위험을 만나게 되는 현대인에게 보험은 필수품이다. 필수품인 만큼 이제 누구나 보험을 알아야 한다.

보험을 알아야 하는 첫 번째 이유는 다양하게 존재하는 위험에 대비할 수 있는 제도는 보험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물론 ‘위험’이라는 놈은 나와 내 가족에게는 발생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하지만 그걸 장담할 수 있는가? 암 덩어리가 생기지 말란다고 안 생기는가? 교통사고는 누가 원해서 당하는가?

위험을 방지할 수 없다면 위험이 발생하더라도 재빨리 이전 상태로 되돌리는 것이 중요하다. 사망원인 1위 암을 예로 들어보자. 암 진단을 받았다면 어찌해야 하는가? 우선 병원을 찾아 수술, 항암치료, 약물치료 등 할 수 있는 모든 치료를 받아야 한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여러 방법을 총동원해야 한다. 다른 것도 아닌 암이라지 않는가.

그런데 문제가 있다. ‘돈’이다. 병원비가 만만치 않다. 아니, 죽을 지경이다. 게다가 투병기간이 길어지면 직장생활도 못하게 된다. 병원비는 끊임없이 날아오는데 가정의 유일한 소득원이던 가장이 더 이상 돈을 벌지 못한다면? 진퇴양난이다. 어찌 암 하나에만 국한된 일이겠는가.

이 때 ‘제대로 된 보험’에 가입했다면 어떨까?(분명 ‘제대로 된 보험’이라고 했다.) 먼저 병원비는 실손의료보험으로 처리할 수 있다. 입원일당, 수술비 등 보험금으로 병원비 외의 간병, 부가의료비도 감당하면 된다. 소득상실은 고액으로 지급받은 암진단금으로 최소한의 대비를 할 수 있다.

확실히 다르다. 보험이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는 천양지차(天壤之差)다. 보험이 없을 때는 ‘살 수 있을까?’라는 근본적인 걱정에 ‘병원비는 어쩌지?’라는 경제적인 걱정까지 해야 한다. 하지만 ‘제대로 된 보험’만 있다면 병원비 걱정은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리면 된다. 만병의 근원이 스트레스라는데, 그 절반이 사라져 버린다면 치료 효과도 더 좋지 않을까 싶다.

보험을 알아야 하는 두 번째 이유는 ‘보험료’ 때문이다. 보험 가입자의 상당수는 ‘해지’를 경험했거나 고민해봤을 것이다. 매달 통장에서 피같은 돈이 꼬박꼬박 빠져나갈 때마다 그 생각은 더 간절해진다.

보험료는 비싸다. 월 보험료를 50만원이라고 해보자. 한달 보험료가 50만원이면 1년치는 600만원이다. 보통의 보험료 납입기간이 20년이므로, 전체 보험료는 무려 1억2000만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이 된다. 몰라서 그렇지 우리는 1억2000만원짜리 보험을 240개월 할부로 사고 있는 것이다.

놀랐는가? 이게 다가 아니다. 20년 기간 동안 보험에 투자하느라 이자소득을 상실했다.(아무리 저금리라 해도 1~1.5% 정도의 이자는 받지 않겠는가?) 보험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갱신담보의 보험료는 20년 후에도 계속 내야 한다. 죽을 때까지 보험료를 내야 한다는 말이다. 그것도 갱신될 때마다 보험료가 얼마나 인상될지도 모르는 채. 결국 주택구입비용, 자녀양육비용과 더불어 가장 큰 지출항목에 보험료가 포함된다는 뜻이다. 어마어마하다.

1억2000만원짜리 물건을 샀다. 심지어 할부도 끝나지 않았다. 그렇다면 하다 못해 내가 산 물건이 제대로 된 물건인지, 나에게 맞는 물건인지, 하자가 있는 건 아닌지 살펴보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닌가. 몇천만원짜리 자동차를 사도 수시로 카센터를 들락거리며 정성껏 관리하지 않는가. 자동차를 점검하는 것보다 인생의 보호막인 보험을 점검하는 것은 훨씬 더 중요한 문제이다.

우리가 보험을 알아야 하는 세 번째 이유는 ‘제대로 된 보험’을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가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수많은 보험증권들을 보면서 ‘헉!’ 하며 놀라는 경우가 많다. 보험료는 비싸게 내고 있는데 보장이 턱없이 부족한 경우, 특약은 많이 가입하고 있는데 정작 필요한 핵심보장이 비어있는 경우, 소득에 비해 과다할 만큼 많은 보험료를 납입하고 있는 경우들이 바로 그것이다.

이런 결점을 갖고 있는 가입자들에게 ‘왜?’라고 물었을 때, 대다수는 이렇게 대답한다. “제가 보험에 대해서 뭘 아나요? 그냥 설계사가 시킨 대로 가입한거죠.” 맞다. 맞는 말이다. 보험가입자는 전문가가 아니니 보험 전문가인 설계사가 시킨 대로 가입할 수밖에. 그러니 공부해야 한다는 것이다. 적어도 설계사가 보험을 권유할 때 ‘이 보장이 나에게 꼭 필요한가?’, ‘보험료는 합리적인가?’ 정도는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위험이 닥쳤을 때 낭패를 면할 수 있지 않겠는가.


김병민
현대C&R 하이인재원 선임연구원

김병민 현대C&R 하이인재원 선임연구원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3-10 22:50:01 입력. 최종수정 2019-03-10 23:05:52




교보생명, 생보사회공헌위·홍합밸리...
신한생명,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
KB​손해보험,​ ‘​...
[단독]교보생명 노조, 재무적투자...
오렌지라이프, 경기 광주서 ‘20...
신용길 생보협회장 “예보료 부담...
신창재 회장 “FI 중재신청 예고...
[중국보험보]중국 보험업계 사...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