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31호
 
[올해 설 선물은 역...
[올해 설 선물은 역...
[올해 설 선물은 역...
[올해 설 선물은 역...
종합뉴스 > 금융
사법기관·금융권 사칭 보이스피싱 기승… 전체 피해의 96%

지인 사칭해 문화상품권 구매 유도하는 메신저 피싱 ‘유의’

[한국보험신문=이연훈 기자]보이스피싱(사기전화)으로 재산상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대다수가 검찰이나 경찰 등 사법기관과 은행 등 금융기관을 사칭한 사기범에게 속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올해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재산 피해로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사람들의 신청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위원회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보이스피싱 피해를 이유로 주민등록 변경을 요청한 158건 가운데 143건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신청자들의 자료를 바탕으로 사기범(보이스피싱범)이 사용하는 수법을 살펴보면 검찰·경찰 등 사법기관을 사칭한 범죄 연루·협박 사기 73건(51%), 금융기관을 사칭한 금융 지원 명목사기 64건(44.8%)으로 사법기관과 금융권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95.8%에 달했다.

최근에는 “42만3000원 처리완료” 등 사기문자를 보낸 후 전화를 걸면 범죄에 연루됐다며 검찰·경찰청 수사관을 사칭해 협박을 하는 보이스피싱 뿐 아니라 가족과 지인을 사칭해 문화상품권 구매를 유도하는 등의 메신저 피싱(3건, 2.1%)이 새롭게 나타나고 있다.

주민등록번호 유출 경로를 살펴보면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 46건(31.5%), 원격조정 앱 28건(19.2%)으로 절반을 넘었다. 유출 수단은 주민등록증 55건(34.2%), 주민등록 등·초본 26건(16.1%), 운전면허증 19건(11.8%) 순이었다.

이연훈 dusgns02@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2-08 23:32:02 입력.




금감원, 조직개편으로 소비자 보호 강...
한화생명 청소년봉사단, 폐광지역서 ...
과다한 모집수수료 관행 합리적으로 ...
금감원, 조직개편으로 소비자 보...
금감원, 올해 생황밀착형 보험상...
손보협회 “AI·빅데이터 등 인슈...
내일부터 통합연금포털에서 연금...
중국생명의 연말연시 따뜻한 나...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