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22호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종합뉴스 > 금융
‘오픈뱅킹’ 개막… 앱 하나로 계좌 관리

이체와 조회 관련 핵심 금융서비스 6개 API로 제공
10개 은행서 시범서비스 거쳐 내달 18일 전면 확대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애플리케이션(앱) 하나로 모든 은행계좌에서 출금과 이체 등이 가능한 ‘오픈뱅킹(Open Banking)’ 시대가 열렸다.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BNK부산은행 제주은행 전북은행 BNK경남은행 등 10개 시중은행은 지난달 30일 오전 9시부터 오픈뱅킹 고객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KDB산업은행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 수협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케이뱅크 한국카카오뱅크 등 나머지 은행들도 준비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핀테크 기업까지 참여하는 오픈뱅킹 전면 시행은 12월 18일부터다.

오픈뱅킹은 은행이 보유한 결제 기능과 고객 데이터를 오픈 API 방식으로 제3자에게 제공해 모든 은행의 자금 이체, 조회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다. 금융소비자는 하나의 앱을 이용해 모은 은행 계좌에서 출금이나 이체를 할 수 있게 된다. 제공 서비스는 출금이체, 입금이체, 잔액조회, 거래내역, 계좌실명, 송금인정보 등 이체와 조회 관련 핵심 금융서비스를 6개 API로 제공한다.

오픈뱅킹은 24시간, 365일 운영된다. 현재 금융결제원 중계시스템 정비시간을 기존 1시간에서 10분(은행은 20분)으로 단축해 오전 0시 5분부터 오후 11시 55분까지 운영된다.

오픈뱅킹 이용과정에서 은행 등 이용기관이 내는 수수료는 기존 금융결제망 이용 수수료의 10분의 1 수준(중소형은 약 2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출금 이체 수수료(기존 500원)는 30∼50원, 입금 이체 수수료(400원)는 20∼40원으로 각각 내려간다.

은행들은 오픈뱅킹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 이날 일제히 관련 서비스를 내놨다. NH농협은행은 농협은행 디지털 플랫폼에서 다른 은행의 계좌를 등록해 잔액과 거래내역을 조회하거나 송금할 수 있는 ‘NH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했다.

신한은행은 1000만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 쏠(SOL)을 통해 오픈뱅킹 서비스에 들어갔다. 신한은행은 특히 신한은행 계좌가 없는 고객도 신한 쏠(SOL)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KB국민은행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KB스타뱅킹’과 ‘리브(Liiv)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인터넷뱅킹(이하 웹)’을 통해 제공하기 시작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은행 위주인 참가 금융회사를 내년부터 상호금융, 저축은행, 우체국 등 제2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6개 조회·이체에 한정된 API 기능을 다양화하는 한편, 마이데이터와의 연계성 강화를 통해 데이터 분야로의 기능 확장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1-03 23:33:31 입력.




NH농협생명, 고객패널 제안 반영한 서...
교보생명, 장애인 자립 돕는 ‘함께하...
메리츠화재, 노원구 상계동서 ‘사랑...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이번엔 국...
문재인케어 시행 뒤 실손 손해율...
무해지 보험시장 놓고 행보 달라...
[2019 한국보험학회 정책세미나]...
흥국화재 ‘사랑의 연탄’ 나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