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48호
 
민식이법 시행으로 ...
[운전자보험]메리츠...
[운전자보험]삼성화...
[운전자보험]KB손보...
종합뉴스 > 손해보험
손해보험업계, 200억원 규모 ‘착한 소비 운동’ 나서
내수 경기 활성화 및 사회공헌 사업 추진

[한국보험신문=이연훈 기자]손해보험협회는 코로나19 팬데믹(이하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손해보험업계(18개 손해보험사) 공동으로 ‘착한 소비 운동’을 추진하겠다고 20일 밝혔다.

팬데믹의 영향으로 실물경기가 침체되고,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커지는 등 기업의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손해보험업계도 보험계약 해지 증가와 신계약 감소 등을 경험하고 있어 팬데믹이 장기화되면 경영실적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손해보험업계는 소비를 촉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총 167억원의 자금을 조기에 집행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착한 소비 운동’ 취지에 공감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소비 촉진 활동에 적극 동참하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우선, 업무에 필요한 사무용 비품·소모품(토너, 복사용지 등)의 선구매와 회사 인근 식당 등에 대한 선결제 등으로 31억원 규모의 정부의 착한 소비 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하반기에는 임직원 복리후생 자금(복지포인트 등 약 50억원 규모)을 상반기 내에 지급해 지역 상권의 소비 촉진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또한,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영업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설계사 등 모집조직에게 61억원 규모의 지역특산품이나 지역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손해보험업계는 팬데믹으로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37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활동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가구 등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 사업(소상공인 자녀 대학 장학금)을 새롭게 추진해 나가는 한편 손해보험사별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들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은 “손해보험업계의 ‘착한 소비 운동’ 노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안전망’으로서 손해보험 본연의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손해보험업계와 함께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훈 dusgns02@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5-20 16:03:00 입력. 최종수정 2020-05-21 16:27:12




농협생명, 유병력자 가입 문턱 낮춘 ...
한화생명, 코로나19로 연도대상 대신...
동양생명, 7년 연속 KSQI ‘우수콜센...
음주·뺑소니 교통사고 내면 보험...
오렌지라이프, KSQI 16년 연속 ‘...
“보험사는 손해사정사 의견 존중...
“한의 진료비 증가는 경증환자 ...
중국 보험업계, ‘배달 오토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