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10호
 
[보험사 여름 봉사활...
[보험사 여름 봉사활...
[보험사 여름 봉사활...
[광복절과 보험]‘독...
종합뉴스 > 손해보험
한화손보, ICT기술 활용 ‘디지털 혁신 보험사’ 설립 본격화

금융위, 한화손보-SKT-현대차 추진 ‘인핏손해보험’ 인가
“양극화 극심한 차보험시장서 생존 쉽지않을 것” 우려도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금융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한화손해보험이 SK텔레콤·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인터넷 전문보험사 ‘인핏손해보험’의 보험영업을 인가했다. 금융위는 “인핏손보는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보험상품을 출시함으로써 경쟁촉진이 필요한 일반 손해보험시장의 활성화와 소비자 편익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인핏손보는 보증보험과 재보험을 제외한 손해보험업 보험종목 전부(상해, 질병, 간병보험 등)를 판매할 수 있다. 인핏손보 자본금은 850억원으로 한화손보가 이 중 75.1%를 투자했고 SK텔레콤과 현대자동차도 각각 9.9%, 5.1% 출자했다.

인핏손보는 보험과 ICT부문 간 융합을 이끄는 국내 최초의 ‘디지털 혁신 보험사’로, 고객의 실생활 데이터와 ICT를 결합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양한 상품을 내놓겠다는 게 한화손보의 설명이다.

한화손보에 따르면 인핏손보는 첫 상품으로 고객의 주행거리, 운전습관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실제로 차량을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하는 ‘개인별 특성화 자동차보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상품은 고객의 운행거리에 비례해 보험료를 지불할 수 있어 경제성과 합리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여행보험, 반송보험 등 생활 밀착형 상품도 개발할 방침이다.

그러나 업계 일각에서는 인핏손보도 온라인 전업사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국내 자동차보험은 삼성화재 등 상위 4개 손보사의 점유율이 80% 이상으로 갈수록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이에 몇몇 보험사들이 과거 온라인 전업사를 직접 운영했으나 성공한 사례가 없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지난 2003년 온라인 전문보험사 제도가 도입됐으나 국내 자동차보험시장에서는 안착하지 못했다”면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자동차보험시장에서 인핏손보가 살아남으려면 우선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2-11 01:16:07 입력.




신한생명, 고객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삼성화재 창구 디지털화… 보험업계 ...
[보험사 여름 봉사활동]독립·국가유...
종신보험 해약 유도하는게 ‘보험...
삼성생명, 자산총액 300조 시대 ...
실적 부진 보험사 CEO ‘희비’ ...
저가차량에 불리한 현행 자동차손...
“우리가 꿈꾸는 진정한 독립은...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