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90호
 
[보험과 스포츠]보험...
[보험과 스포츠]스포...
[보험과 스포츠]흥국...
[보험사 스포츠마케...
종합뉴스 > 손해보험
메리츠화재, 펫보험 이어 쌍둥이보험까지 배타적사용권 획득
[한국보험신문=강준성 기자]메리츠화재(대표이사 부회장 김용범)는 11일 국내 최초 장기 펫보험 ‘(무)펫퍼민트 Puppy&Dog보험’의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에 이어 업계 최초 쌍둥이 전용보험인 ‘(무)내Mom같은 쌍둥이보험’까지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이란 손‧생보협회에서 보험소비자를 위한 창의적인 상품을 개발한 회사에 독점적인 상품판매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다.

메리츠화재의 이러한 행보는 차별화된 상품전략에 기인한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위험도가 높은 신상품 개발 시 손해율 걱정 때문에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우리는 위험 관리 방안을 마련한 뒤 고객 입장에서 필요한 상품을 만드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월 초 배타적 사용권을 인정받은 ‘동물병원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는 고객이 메리츠화재와 협약을 맺은 전국 약 60%의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보험 가입 시 받은 펫퍼민트 카드만 제시하면 별다른 절차 없이 보험금이 자동으로 청구된다.

기존 상품 대비 가입기간과 보장내역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무)펫퍼민트 Puppy&Dog보험’은 현재 출시 후 3개월 만에 5000건 이상 판매됐다.

올 1월 업계 최초로 출시한 ‘(무)내Mom같은 쌍둥이보험’ 또한 차별화된 상품전략이 반영된 상품이다. 쌍둥이의 경우 단태아와 달리 37주를 만삭으로 보기 때문에 미숙아 출생 가능성 및 각종 출생위험도가 높은 편임에도 불구하고 기존에는 태아보험을 가입하는데 많은 제약이 있었다. 또, 보험사들이 한시적으로 쌍둥이를 위한 가입기준을 완화한 적은 있었지만 쌍둥이만을 위한 상품 출시는 이번이 최초다.

해당 상품은 가입 후 최초 1년간 최고 월 3만5000원의 추가 보험료를 부담하면 기존에 가입이 어려웠던 저체중 및 임신 27주 이내 출생 위험‧선천이상 등을 보장하는 담보들을 가입할 수 있다. 또한 쌍둥이인 경우 임신 20주 이후에만 태아보험을 가입할 수 있었던 기존의 임신 주수 제한을 없애고, 필수제출 서류도 대폭 축소하는 등 가입조건도 대폭 완화해 소비자들의 편의를 극대화했다.
강준성 kjs1458@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1-11 14:58:40 입력. 최종수정 2019-01-11 15:22:38




교보생명, 생보사회공헌위·홍합밸리...
신한생명,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
KB​손해보험,​ ‘​...
[단독]교보생명 노조, 재무적투자...
오렌지라이프, 경기 광주서 ‘20...
신용길 생보협회장 “예보료 부담...
신창재 회장 “FI 중재신청 예고...
[중국보험보]중국 보험업계 사...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