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48호
 
민식이법 시행으로 ...
[운전자보험]메리츠...
[운전자보험]삼성화...
[운전자보험]KB손보...
종합뉴스 > 생명보험
NH농협생명, ‘농업인안전보험’ 부담 줄이고 보장 확대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NH농협생명은 농업인 정책보험인 ‘농(임)업인NH안전보험(무)’이 상품개선을 통한 보장강화로 가입자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농협생명은 ‘농어업인 소득안전망의 촘촘한 확충’의 일환으로 지난 2018년 산재보험 수준으로 보장을 강화한 ‘농(임)업인NH안전보험(무) 산재형’을 개발 보급했다.

농협생명 관계자는 “농업인안전보험 산재형은 사망 때 최대 1억3000만원 정액 보장해 수입이 점차 감소하는 고연령층에게 더 큰 보장 혜택을 부여했다”며 “상해질병 치료급여금의 경우 보장금액을 5000만원까지 확대했고, 80대도 가입이 가능해 농업인의 의료비 부담경감 해소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산재형 가입자는 2018년 8만9000명, 2019년 14만2000명, 올해 4월 기준 12만2000명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사망보험금 연장특약’ 제도를 도입한다. 농작업 중 불의의 사고나 질병을 원인으로 사망했는데도 보험기간이 경과해 사망보험금이 부지급되는 부분을 해소하기 위함이다. 이 제도는 보험기간 중 발생한 사고를 원인으로 사망했을 때 사망시점이 보험기간 종료 후라도 30일까지는 유족급여금이 지급된다.

이외에도 농기계 외 수단을 이용한 농작업장 이동이 빈번한 농촌의 현실을 반영한 교통재해사망 특약, 여성 및 고령농업인에게 빈번하게 발생하는 재해골절 특약도 도입했다.

이 상품은 보험료의 일부를 정부가 지원한다. 지원 자격은 농업경영체 등록 농업인이며, 지원 비중은 일반 농업인 50%, 영세농업인 70%다. 특히 작년에 영세농업인 지원 제도가 도입돼 소득이 열악한 농업인들의 부담을 줄였으며, 올해는 평균연령이 높은 농업인들을 고려해 영세농업인 지원 절차를 간소화했다.

지속적인 보장강화로 이 상품은 지난 4월말 기준 가입인원이 60만9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만여명(5.1%) 증가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는 “농업인안전보험은 협동조합보험사 농협생명의 정체성을 가장 잘 담고 있는 특별한 상품”이라며 “보험 혜택의 사각지대에 있는 농업인에게 더 큰 힘이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보장 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5-20 17:30:28 입력. 최종수정 2020-05-20 19:03:39




농협생명, 유병력자 가입 문턱 낮춘 ...
한화생명, 코로나19로 연도대상 대신...
동양생명, 7년 연속 KSQI ‘우수콜센...
음주·뺑소니 교통사고 내면 보험...
오렌지라이프, KSQI 16년 연속 ‘...
“보험사는 손해사정사 의견 존중...
“한의 진료비 증가는 경증환자 ...
중국 보험업계, ‘배달 오토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