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10호
 
[보험사 여름 봉사활...
[보험사 여름 봉사활...
[보험사 여름 봉사활...
[광복절과 보험]‘독...
종합뉴스 > 생명보험
달러보험, 중소형 생보사 새로운 먹거리로 떠올라

메트라이프·푸르덴셜·ABL·하나생명 뛰어들어
“대부분 장기상품으로 단기 환율변동 영향은 별로”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달러보험이 중소형 생보사의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과 중국의 통화 전쟁, 일본의 수출 규제 등에 따라 환율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재테크 목적으로 투자할 경우 주의가 요망된다.

지난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ABL생명은 지난달부터 미국 달러로 보험료를 내고 연금을 받는 ‘(무)보너스주는달러연금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5년 또는 10년간의 이율확정기간을 적용해 가입 시점의 금리로 보험료를 적립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 5월 외화통장이나 달러가 없어도 원화로 가입이 가능한 ‘원화내고 달러모아 저축보험’을 내놓았다. 또 기업의 유동성이나 재무 리스크를 대비할 수 있는 ‘무배당 달러 경영인정기보험’, 자녀를 위한 목적자금 마련과 평생보장 플랜이 가능한 ‘무배당 키즈드림 변액유니버셜보험’도 출시했다. 이에 앞서 작년 10월에는 ‘(무)유니버셜달러종신보험’을 선보였다.

푸르덴셜생명도 지난 4월 ‘달러 유니버셜특약’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주계약인 ‘(무)달러 평생보장보험’의 사망 및 노후보장의 강점을 유지하면서도 추가로 납입하거나 중도인출할 수 있게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 2003년 업계 최초로 달러보험을 들여왔다.

오렌지라이프는 방카슈랑스 채널에서 ‘(무)오렌지라이프 달러로 키우는 저축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이외에 AIA생명이 지난 2009년부터 가입시점 금리로 최대 10년간 확정금리를 제공하는 골든타임연금보험을 판매하고 있고 하나생명도 지난 5월 ‘ELS의 정석 변액보험(달러형)’을 출시해 달러보험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처럼 국내 중소형 생보사들은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관심과 수요 증가에 맞춰 다양한 달러보험을 내놓고 있다. 이는 강달러 시대를 맞아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달러보험을 재테크로 활용하려는 수요의 확대에 따른 것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하지만 금감원은 최근 환율 변동에 따라 최종 성과가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10년 이상 유지해야 비과세 혜택이 주어지고, 중도에 해지하면 중도해지 수수료가 비싸서 손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외화보험은 환테크를 위한 금융상품이 아니다”며 “달러보험 가입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보험업계는 달러보험의 수요가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시중금리가 오르면 달러보험의 보험료가 상승하는 것은 맞지만 이와 함께 보험금도 늘어나도록 설계돼 있다. 더욱이 국내에서 판매되는 달러보험은 장기상품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단기 환율변동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8-12 00:01:40 입력.




신한생명, 고객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삼성화재 창구 디지털화… 보험업계 ...
[보험사 여름 봉사활동]독립·국가유...
종신보험 해약 유도하는게 ‘보험...
삼성생명, 자산총액 300조 시대 ...
실적 부진 보험사 CEO ‘희비’ ...
저가차량에 불리한 현행 자동차손...
“우리가 꿈꾸는 진정한 독립은...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