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90호
 
[보험과 스포츠]보험...
[보험과 스포츠]스포...
[보험과 스포츠]흥국...
[보험사 스포츠마케...
종합뉴스 > 보험정책
[2019 신년사/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변화의 영향을 예측하고, 대책 마련하는 사고 갖춰야

[한국보험신문]존경하는 생명보험업계 가족 여러분!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재물이 넘치고 큰 복이 온다는 ‘황금돼지의 해’입니다. 황금돼지의 풍요로운 기운이 가정과 직장마다 깃들어 뜻하는 모든 일이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저는 오늘 신년 인사를 통해 올 한 해 생보업계가 이러한 환경 속에서 새로운 도약의 길로 가기 위해 추진할 몇 가지 과제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IFRS 17과 K-ICS의 안정적 도입입니다. 다행히도 지난해 두 제도의 도입시기가 2021년에서 2022년으로 한 해 연기되었습니다. 하지만 도입된다는 사실 자체는 변함이 없고 여전히 생보업계에 큰 도전이 될 것임은 분명합니다.

개별 회사는 준비기간이 늘어난 만큼 새로운 결산시스템 구축에 더욱 세심한 노력을 쏟아야 합니다. 유럽 보험업계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IFRS 17 관련 주요 이슈에 대한 국제적인 공감대를 더욱 넓혀가야 합니다.

또한 K-ICS 도입에 따른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우리에 앞서 유럽은 15년의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 2016년 솔벤시 2(Solvency Ⅱ)를 도입했습니다. 아울러 각 보험사의 재무상황에 따라 최대 16년의 경과조치를 선택할 수 있도록 단계적 적용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우리나라도 제도의 연착륙을 위해 우리 보험시장의 특수성과 수용성을 고려한 한국형 경과조치 마련에 금융당국과 생보업계가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둘째, 보험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토대로 소비자와 건전한 신뢰관계를 구축해야 합니다. 보험업계가 소비자로부터 진정한 신뢰를 쌓기 위해서는 판매 단계에서부터 그릇된 관행을 고쳐야 할 것입니다. 판매수수료가 영업의 목적이 될 때 불완전판매와 승환계약이 늘고, 영업현장의 기본 질서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그러한 의미에서 판매수수료 선지급 관행 개선은 소비자 신뢰회복의 출발점입니다.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데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올바른 방향이기에 어렵더라도 가야합니다. 중요한 것은 속도보다 방향입니다.
지급 단계에서의 분쟁 소지도 미연에 방지해야 합니다. 그동안 보험사의 의료자문 결과를 소비자가 인정하지 않아 분쟁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우리 업계 스스로 의료자문제도의 신뢰도를 높이는 방법을 찾도록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한편,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정부 정책기조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바람직한 방향이며, 보험 소비자의 권익은 마땅히 지켜져야 합니다. 하지만 제도를 만들고 집행하는 과정에서 보험의 원리와 특수성도 충분히 고려되어야 합니다. 진지한 토론과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히고 균형점을 찾아갈 때 소비자와 보험회사 상호 간에 이해는 깊어지고 신뢰는 높아질 것입니다.

셋째, 혁신성장을 위한 새로운 동력을 찾아야 합니다. 인슈테크(InsureTech)를 통한 혁신적 상품·서비스 공급은 보험산업의 성장을 이끌 동력이 될 것입니다. 보험과 헬스케어서비스를 접목시켜 상품의 경쟁력을 한층 높여야 합니다. 이미 지난해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이 출시되었지만 현행법과 충돌 가능성으로 매우 제한된 서비스만 제공되는 상황입니다. 보험사의 헬스케어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비의료행위에 대한 구분을 명확히 하고, 빅데이터의 활용도를 높이는 법적·제도적 보완이 시급합니다. 아울러 보험과 신기술의 창의적 융합을 지원하기 위해 보험사도 핀테크업체를 자회사로 소유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합니다.

오늘의 난관을 극복하고, 내일의 활로를 찾는 지혜가 필요한 때입니다. 금융시장과 정책 환경의 변화를 먼저 읽는 통찰력이 필요합니다. 변화의 영향을 예측하고, 알맞은 대책을 마련하는 전략적 사고도 갖추어야 합니다.

관리자 insnews@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1-06 23:10:45 입력.




교보생명, 생보사회공헌위·홍합밸리...
신한생명,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
KB​손해보험,​ ‘​...
[단독]교보생명 노조, 재무적투자...
오렌지라이프, 경기 광주서 ‘20...
신용길 생보협회장 “예보료 부담...
신창재 회장 “FI 중재신청 예고...
[중국보험보]중국 보험업계 사...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