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85호
 
[실손의료보험 업셀...
“설계사라면 오른 ...
[연중기획-보험업계...
[연중기획-보험업계...
칼럼
[시론]나는 누구와 어울려 살아갈 것인가 [제785호] 2019-02-10 23:25
[한국보험신문]지난 2015년 미래에셋 은퇴연구소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분석한 노후 관련 연관어 중 가장 의미 있는 단어로 ‘홀로’, ‘친구’, ‘일’, ‘여행’, ‘텃밭’ 등 5가지가 선정됐다. 앞에서...
[시론]부드러운 삶 [제784호] 2019-01-27 22:54
[한국보험신문]좋은 책을 접하게 되면 혼자만 보기가 아까워서 SNS 등에 소개하곤 한다. 그런데 어떤 분이 내가 소개하는 책들은 다 어렵더라는 댓글을 남기셨다. 그래서 이번엔 설날 연휴에 온 가족이 ...
[시론]올해도 영업이 어려운 이유는? [제783호] 2019-01-20 23:00
2000년 미국의 강력범죄율이 35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한다. 이유가 무엇일까? 1990년대 들어서면서 경제호황, 경찰력 강화, 강력한 총기규제정책의 성과가 나타났기 때문일까? 아니다. 그 원인의...
[시론]언제는 쉬운 적 있었나? [제782호] 2019-01-13 23:04
[한국보험신문]얼마 전 금융세미나에 참석했다가 한 지인의 자조섞인 한탄을 들었다. “기술문명이 발달하면 할수록 할 일이 줄어야 하는데 왜 자꾸 늘어만 가는 걸까?” 대한민국에서 2019년의 오늘을...
[2018년 한해를 마무리 하며]보험 본연의 정신... [제779호] 2019-01-07 00:47
보험업계에 20여년 있다보니 다양한 모임에 참여하게 된다. 학회나 위원회 등 공식적인 모임 말고도 삼삼오오 친목을 다지는 정기적인 모임도 상당히 많다. 보험업계 여러 분야에서 일하는 분들을 만나면...
[2018년 한해를 마무리 하며]동트기 직전이 가... [제779호] 2018-12-23 22:28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연초 희망찬 각오로 세웠던 계획이 제대로 이루어졌는지 돌아보게 되는 시기이다. 연초에는 대체로 낙관적인 전망이나 희망사항을 생각하면서 목표를 세운다. 때문에 연말 ...
[2018년 한해를 마무리 하며]보험 본연의 정신... [제779호] 2018-12-23 22:26
보험업계에 20여년 있다보니 다양한 모임에 참여하게 된다. 학회나 위원회 등 공식적인 모임 말고도 삼삼오오 친목을 다지는 정기적인 모임도 상당히 많다. 보험업계 여러 분야에서 일하는 분들을 만나면...
 [1]  2 3 4 5 6 7 8 9 10  
신한금융, 성대규 현 보험개발원장을...
KB​손해보험, 실손 보험금 간편...
DGB생명 새 대표이사에 민기식 前 푸...
설 지나 찾아온 불청객 ‘명절증...
“보험사 종합검사 완화되거나 줄...
과장·부장 ‘계급장’ 뗀다… 수...
[실손의료보험 업셀링(Up-sellin...
중국보험박물관 개관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